Fire Sci. Eng. Search

CLOSE


Fire Sci. Eng. > Volume 33(6); 2019 > Article
Fire Science and Engineering 2019;33(6):132-141.
DOI: https://doi.org/10.7731/KIFSE.2019.33.6.132    Published online December 31, 2019.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및 기분상태 변화에 미치는 효과
박충희1, 강재우1, 안미영2, 박수진3
1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산림치유원 주임
2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산림치유원 팀장
3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 연구사
Effects of Forest Therapy Program on Stress levels and Mood State in Fire Fighters
Choong-Hee Park1, Jaewoo Kang1, Miyoung An2, SuJin Park3
1Chief, National Center for Forest Therapy
2Team Reader, National Center for Forest Therapy
3Researcher, National Institute of Forest Science
Correspondence:  Miyoung An, Tel: +82-54-639-3620, Fax: +82-54-639-3678, 
Email: anmi@fowi.or.kr
Received: 7 October 2019   • Revised: 11 November 2019   • Accepted: 25 November 2019
요약
본 연구는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실시한 4박 5일형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및 기분상태 변화에 미치는 효과를 알아보고자 수행되었다. 소방공무원 29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SPSS 24.0을 활용하여 빈도분석, 대응 t-검정 및 공분산분석을 실시하였다. 산림치유프로그램 참여 전과 후의 외상 후 스트레스, 기분상태의 차이 및 인구학적 특성에 따른 차이를 분석하였다. 외상 후 스트레스 결과, 참여 전 평균 11.38 ± 12.58점에서 참여 후 6.91 ± 10.50점으로 감소하여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분상태검사 결과, 긍정적 요인은 증가하였고, 부정적 요인은 감소하였다. 전체 기분상태 또한 프로그램 참여 전 8.58 ± 18.47점에서 참여 후 –0.63 ± 15.83점으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시간에 따른 스트레스 저감효과 차이 분석 결과, 외상 후 스트레스는 수면시간이 6∼8시간일 때 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는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와 해소를 위한 방법이 될 수 있는 근거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
Abstract
This stud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a forest therapy program on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PTSD) and mood states of fire fighters. A total of 293 participants completed two psychological questionnaires before and after the program was conducted: the 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 Checklist (PCL) and the Profile of Mood States (POMS). Data were analyzed with paired t-test and ANCOVA using SPSS 24.0. The PTSD results showed a significant decrease from 11.38 ± 12.58 points before the program to 6.91 ± 10.50 points after the program. Results of the POMS questionnaire revealed an increase in positive factors and a decrease in negative factors, with a significant overall decrease in POMS results from 8.58 ± 18.47 points before the program to –0.63 ± 15.83 points after the program.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differences in stress reduction effects according to the amount of sleep participants had, PTSD showed improvement at 6-8 hours of sleep. These results are expected to be utilized as a basis for stress management and relief in fire fighters.
Key Words: Forest Therapy,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PTSD), Profile Of Mood States (POMS), Resilience, Fire Fighters


ABOUT
BROWSE ARTICLES
EDITORIAL POLICY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22, Teheran-ro 7-gil, Gangnam-gu, Seoul 06130, Republic of Korea
Tel: +82-2-555-2450    Fax: +82-2-3453-5855    E-mail: kifse@hanmail.net                

Copyright © 2020 by Korean Institute of Fire Science and Engineering.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